플랫폼창동61의
뉴스 및 정보레터를 받으실 이메일 주소를 입력한 후
신청버튼을 눌러주세요
뉴스레터신청
닫기

platform chang dong 61

<서울뮤직시티커넥션(Seoul Music City Connection)>은
“서울아레나 건립”과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을 조성하기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국제행사입니다.
글로벌 음악도시로서의 서울의 위상을 세계에 공표하며,
음악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서울의 다양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올해 서율뮤직시티커넥션(SMC) 2020의 국제 컨퍼런스는 플랫폼창동61의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됩니다. 주요 주제는 뮤직 비즈니스 인력양성, 아레나 공연환경 조성, 대중음악 아카이빙 구축에 관하여 국내․외 연사들의 발제와 토론이 진행됩니다.
더불어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은 플랫폼창동61 입주협력뮤지션의 온라인 쇼케이스가 플랫폼창동61 홈페이지 내 SMC 채널에 업로드되어 전세계 음악산업 관계자들에게 소개될 예정입니다.
서울뮤직시티커넥션(Seoul Music City Connection)은 다양한 주제에 관한 사례를 공유하고, 서울 음악도시 플랜과의 연대와 협력방안을 모색하여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의 내일을 위한 문화적 담론을 형성하고자 합니다.
<Seoul Music City Connection(SMC)> is an international event presented as part of the global project for “Construction of Seoul Arena” and creation of “Global Music City, Seoul.” It is an opportunity to announce the status of Seoul as Global Music City, and to share the vision of Seoul to step up as the Music City.
Due to the COVID-19, the SMC 2020 international conference will be live-streamed through the Facebook and YouTube Channels of Platform Changdong 61. Speakers at home and abraod will present and discuss the main themes of the conference, covering the development of business talents in the music industry, creation of arena performance environment, and establishment of pop music archive. Furthermore, the online showcase of the Resident / Cooperating musicians of Platform Changdong61, with high potential of debuting in the international stage will be uploaded to SMC Channel on Platform Changdong 61 webpage, so that they can be introduced to the global music industry.
Seoul Music City Connection plans to set the agenda for cultural discussion by sharing examples on varius topics and themes, and by seeking ways for solidarity and cooperation with the Seoul Music City plan.
  • Session 1 | 돈 고더 Don Gorder 미국 USA
    돈 고더는 버클리음악대학 뮤직비즈니스학과의 창립자이다. 돈은 변호사이자 교육자 그리고 음악가로 활동하면서 음악산업에 대한 수많은 기사와 책을 저술하였다. 또한 변호사로서 저작권 및 계약 문제를 다루고 있으며, 음악가로서는 트럼펫 연주자로 활동하며 예술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돈은 NAMM-Affiliated Music Business Institutions의 회장, Music and Entertainment Industry Educators 'Association의 임원 및 이사회, Greater Boston의 Arts & Business Council의 이사 및 Alumni Advisory의 멤버를 역임하였다. Berklee College of Music에서의 29년의 교수생활 후 현재는 명예교수로 지내며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Don Gorder, Chair Emeritus and founder of the Music Business/Management Department at Berklee College of Music, is an attorney, educator, and musician. He holds advanced degrees in law and music (B.M. University of Nebraska, M.M. University of Miami, J.D. University of Denver), has authored numerous articles on the music industry, and has spoken at many national and international music industry events and academic conferences. As an attorney, he has represented clients in matters of copyright and contracts, and he remains active as a trumpet player in a variety of jazz and commercial settings. Don is Past President of the NAMM-Affiliated Music Business Institutions, a past officer and Board member of the Music and Entertainment Industry Educators’ Association, a past Trustee with the Arts & Business Council of Greater Boston, and a past member of the Alumni Advisory Council of the Sturm College of Law, University of Denver. He led the growth and evolution of the Music Business/Management Department at Berklee for 29 years, up to his recent retirement.
  • Session 1 | 유사원 Sawon You 한국 Korea
    유사원은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자회사 케이아츠 크리에이브 대표로 문화와 예술의 가치를 사회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창의적인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동 대학 한국예술학과 겸임교수로 한국문화예술이론과 문화서사연구를 가르친다. 현재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 예술감독을 맡고 있으며, 5·18 40주년기념 서울시 오월평화페스티벌 예술감독, 2020뮤직시티즈컨벤션 총감독, 글로벌음악도시 서울플랜 추진위원 등 현장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Sawon Yu, the CEO of K-Arts Creative, a subsidiary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pursues creative business intending to expand the value of culture and art socially. As an Adjunct Professor of the University, Yu teaches Study on Korean Cultural and Art Theory and Cultural Narrative studies. Yu is the Art Director of the Art Village project and has been active on diverse occasions, including the Seoul Oh-wol Peace Festival commemorating the 40th anniversary of 5.18 Democratic Uprising as an art director, 2020 Music Cities Convention as executive producer, and Global Music City Seoul Plan as a committee member.
  • Session 2 | 제프 도렌펠드 Jeff Dorenfeld 미국 USA
    제프 도렌펠드는 버클리음악대학 뮤직비즈니스학과의 교수이자 Dorren Production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도렌은 버클리음악대학의 학생 운영 음반사인 Heavy Rotation Records의 고문으로 활동하며 Epic/Sony Records와의 녹음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학 레이블 최초로 대형 레이블과 협업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는 2015년에 The Berklee Popular Music Institute(BPMI)를 설립하여 학생들이 세계에서 가장 큰 축제에서 일하고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제프는 Berklee College of Music의 교수로 부임하기 전에 멀티 플래티넘 밴드 BOSTON의 관리자였으며, 이 밴드는 빌보드 차트 1위와 투어에서의 최고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Mr. Dorenfeld is Professor of Music Business/Management at Berklee College of Music. He has more than 20 years experience in higher education and more than 30 years experience in the music industry. As faculty advisor for Berklee's student-run record label, Heavy Rotation Records, he negotiated a recording contract with Epic/Sony Records—the first ever college label and major label collaboration. In 2015, Dorenfeld founded The Berklee Popular Music Institute (BPMI); an experiential education program offering students the opportunity to work and perform at some of the biggest festivals in the world.
    Prior to teaching music business, Dorenfeld was the personal manager of the multi-platinum band Boston. Under his management, the band had a No. 1 Billboard charting album and a top grossing tour.
  • Session 2 | 오지훈 Owen Oh 한국 Korea
    오지훈 상무는 현재 카카오의 자산개발실에서 서울아레나와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카카오에서 데이터센터 건립사업PM, 서울아레나 사업PM, 자산개발팀 팀장을 역임하였다.
    Owen Oh, Senior Vice President of Kakao, is in charge of Seoul Arena at the Asset Development Office. In his career with Kakao, Owen served as Data Center Construction Project PM, Seoul Arena Project PM, and Asset Development Team team leader.
  • KEYNOTE SPEECH | 이동진 DongJin Lee 한국 Korea
    이동진은 서울특별시 도봉구 구청장으로 3선 연임하였으며, 현재 서울시 구청장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인 ‘서울아레나’ 건립을 서울시에 최초 제안하였으며, 도봉구 창동 지역을 ‘서울 아레나’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음악도시로 조성하기 위하여 음악산업 생태계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 경력으로는 민선5,6,7기 도봉구청장, 혁신교육 지방교육협의회 회장,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회장,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추진 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Dongjin Lee, the third-term head of the Dobong-gu office, is currently the chairperson of the Seoul Association of Mayors. Lee was the first to propose the construction of ‘Seoul Areana’, a concert hall for popular music, and exerted his efforts to build a music industry ecosystem, to create Global Music City in Chang-dong, Dobong-gu, with the ‘Seoul Arena.
    Lee has served as 5th, 6th, and 7th elected head of Dobong-gu office, chairman of Korea Association of Education for Innovative education, chairman of the local government committee for sustainable development, and chairman of the local government committee for Unicef child-friendly city.
  • KEYNOTE SPEECH | 이동연 Dongyeun Lee 한국 Korea
    이동연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한국예술학과 교수로 문화이론과 문화예술정책을 가르친다. 또한 현재 문화 서울아레나 MP 및 플랫폼창동61 예술감독으로 창동 음악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으며, 문화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계간 <문화과학> 편집위원을 맡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도서로 선정된 ‘전통예술의 미래’ 외 문화, 대중음악, 게임 등과 관련한 10권의 저서를 발간하였다.
    Dongyeun Lee teaches cultural theories and cultural arts policies at the Department of Korean Art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Traditional Arts Center. He is also lea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Changdong music ecosystem as the master planner of Seoul Arena and the art director of Platform Changdong 61. He is the joint executive chairman of the Culture Solidarity and an editor of the quarterly. He has published ten books related to culture, popular music, games, etc. including the book ‘Future of Traditional Arts’, selected as a Best Book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 Session 3 | 케빈 맥매너스 Kevin McManus 영국 United Kingdom
    케빈 맥매너스는 현재 Liverpool City Council의 Culture Liverpool에서 근무하는 UNESCO City of Music의 Liverpool 책임자이다. 그 전에는 2년 동안 영국 유일의 록 및 팝 음악 박물관인 리버풀의 British Music Experience에서 큐레이터로 일했으며 여전히 자선단체의 수탁자로 남아 있으며 공공 프로그램 및 컬렉션 관리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는 18살 때 영향력 있는 음악 신문 New Musical Express(NME)에 글을 쓰는 것으로 음악시장에 참여하기 시작했으며, 그의 음악 저널리즘 경력에는 The Face, ID 및 Mixmag와의 정규 작업도 포함되어 있다. 케빈은 리버풀 대학에서 일하기 위해 리버풀 음악 역사에 관한 많은 책을 썼다. 이후 공공 부문에서 창의적 산업 부문 개발 기관인 Merseyside ACME에서 15년 동안 일하는 동안 그는 Baltic Creative CIC 설립 및 Sound City 설립을 수행한 바 있다.
    Kevin McManus is currently Head of UNESCO City of Music for Liverpool, a role which sits within Culture Liverpool, Liverpool City Council. Prior to this for two years  he was the Curator at the British Music Experience in Liverpool, the UK’s only national museum of rock and pop music. He remains as a Trustee of the charity and is still active in their public programme and collection management.
    Kevin has been involved in music since he began writing for influential music paper New Musical Express(NME) when he was 18. His music journalism career also included regular work with The Face, ID, and Mixmag. He went on to work for the University of Liverpool where he wrote a number of books about Liverpool music history. In his subsequent public sector career Kevin worked for the pioneering creative industries sector development agency, Mersey side ACME, which he led for 15 years. Kevin’s achievements during this period included setting up the Baltic Creative CIC and establishing Sound City.
  • Session 3 | 박준흠 Junheum Park 한국 Korea
    박준흠은 사운드프렌즈와 사운드네트워크 대표로 있으며 대중음악 기획, 연구, 교육 활동을 하고 있는 대중음악 분야 전문가이다. 인천 펜타포트 페스티벌 총감독, 정태춘박은옥 40 프로젝트 수석프로그래머 등을 역임하였고, 인천 부평구문화재단 BP음악산업센터 센터장을 하기도 하였다. 음악플랫폼, 음악미디어, 음악영화, 명예의전당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Park is the CEO of Sound Friends and Sound Network, and he is an expert in popular music actively engaging in the production, research, and education. Park served as Executive producer of Pentaport festival, Incheon, Lead programmer for Jeong TaeChoon & Park EunOk 40 project, and the PB music business center head BuPyeong-gu cultural foundation, Incheon. Park is currently pursuing Music Platform, Music media, films about music, and Hall of Fame projects.
서울뮤직시티커넥션 국제 컨퍼런스
Conference
08:45-09:00 축사 YOUTUBE YOUTUBE
김학진
행정2부시장
김희걸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위원장
09:00-10:30 세션 1 YOUTUBE
음악산업 비즈니스 전문인력 양성
사회: 서정민갑(대중음악평론가)
[발제]
돈 고더 Don Gorder
버클리음악대학 뮤직비즈니스학과 명예교수
유사원 Sawon You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플랜 추진위원
[토론]
이수용 Suyong Lee
동아방송예술대학교 교수
김도길 Dogil Kim
웨이오디오 대표
10:45-12:15 세션 2 YOUTUBE
아레나 공연장의 글로벌 환경과 서울아레나 비전
사회: 이동연(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플랜 MP)
[발제]
제프 도렌펠드 Jeff Dorenfeld
Dorren Production 대표, 버클리음악대학 뮤직비즈니스학과 교수
오지훈 Owen Oh
카카오 상무
[토론]
조성진 Sungjin Cho
아레나A 부대표
이종규 Jongkyu Lee
인터파크 공연사업부 대표
14:00-14:40 기조연설 YOUTUBE
음악도시 창동의 계획과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의 미래
사회: 유사원(「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플랜 추진위원)
이동진 DongJin Lee
도봉구청장
이동연 Dongyeun Lee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플랜 MP)
15:00-16:30 세션 3 YOUTUBE
대중음악 전시 및 아카이빙을 위한 공간 전략들
사회 : 김민경(소닉아일랜즈 대표)
[발제]
케빈 맥매너스 Kevin McManus
리버풀 유네스코 음악도시 대표
박준흠 Junheum Park
사운드프렌즈 대표
[토론]
김규원 Kyuwon Kim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미배 Meebae Lee
전북대학교 음악대학 교수
08:45-09:00 축사 YOUTUBE YOUTUBE
Hakjin Kim
Vice-Mayor Ⅱ for Administrative Affairs
Heegirl Kim
City Planning Management Committee
09:00-10:30 Session 1 YOUTUBE
Fostering Music Business Industry Professionals
Moderator: SeoJeongMinGap
Critic, Popular Music
[Panelists]
Don Gorder
Chair Emeritus, the Music Business/Management Department at Berklee College of Music
Sawon You
Member, 「Global Music City Seoul Plan」
[Discussion]
Suyong Lee
Professor, Dong-ah Institute of Media and Arts
Dogil Kim
President, WAYAUDIO
10:45-12:15 Session 2 YOUTUBE
The Cases of Arena and Plans of Seoul Arena
Moderator: Dongyeun Lee
Professor,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 Chairman, Global Music City Seoul Plan
[Panelists]
Jeff Dorenfeld
Professor, Music Business/Management at Berklee College of Music & President, Dorren Production
Owen Oh
Director, Kakao Corp
[Discussion]
Sungjin Cho
Vice President, ARENA A
Jongkyu Lee
CEO, INTERPARK Theater
14:00-14:40 Keynote Speech YOUTUBE
The Plan of the Music City Changdong, and the Future of the Global Music City Seoul
Moderator: Sawon You
Member, 「Global Music City Seoul Plan」
DongJin Lee
Mayor, Dobong Office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ongyeun Lee
Professor,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 Chairman, Global Music City Seoul Plan
15:00-16:30 Session 3 YOUTUBE
Space strategies for Pop music display and archiving
Moderator: Min Kim
Former General Director, Sonic Islands
[Panelists]
Kevin McManus
Head, UNESCO City of Music for Liverpool & Former Curator at the British Music Experience(BME)
Junheum Park
President, Sound Friends
[Discussion]
Kyuwon Kim
Senior Researcher, Korea Culture & Tourism Institute
Meebae Lee
Professor, College of Music, Jeonbuk National University
2020. 11. 13. FRI 17:00 – 온라인 쇼케이스
ONLINE SHOWCASE
입주 뮤지션 Resident Musicians
  • 잠비나이 (JAMBINAI)
    호주 PIAF와 같은 종합 예술축제에서부터 미국의 Coachella, 영국 Glastonbury, 스페인 Primavera Sound, 덴마크 ROSKILDE, 프랑스 HELLFEST와 같은 초대형 록페스티벌, 그리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폐막식 무대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각지에서 스펙트럼 넓은 무대를 누벼온 밴드 잠비나이는 해금, 피리, 거문고, 생황 등을 국악기와 양악기를 혼용하여 한국 전통 음악과 프리 재즈, 포스트 록, 헤비메탈 등의 여러 현대 음악이 부딪힘 없이 어우러지는 새로운 음악을 창조하고 있다.
    압도적인 감흥을 불러일으키는 라이브 공연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이다.
    From the comprehensive art festivals like PIAF in Australia to mega Rock Festivals including Coachella in the US, Glastonebury in UK, Primavera Sound in Spain, ROSKILDE in Denmark, and HELLFEST in France, and to the closing ceremony of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Group Jambinai performed on world stages of large spectrum, mixing Korean traditional instruments such as Haegeum, Piri, Geomungo, Saenghwang with western instruments. The group creates new music, blending the traditional Korean music with various contemporary music genres such as free-jazz, post-rock, and heavy metal. Jambinai is an artist receiving huge attention from around the world for its overwhelming and inspirational live performances.
  • 메써드 (METHOD)
    헤비메탈 스래쉬메틀의 기치아래 온고지신의 정신으로 스래쉬메틀의 정의를 재정립하려는 당찬 의지를 가지고 있는 팀이다. 멤버 개개인의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연주 간의 유기적인 결합, 트윈기타의 명징하고 뚜렷한 하모니는 치밀한 계산에서 나오는 것으로 톱니바퀴 맞물리듯 한 치의 오차 없이 이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새로운 스래쉬메틀의 비전을 확고히 제시하며 악곡 전체의 매력을 드높여준다.
    METHOD is a team with strong ambition of re-defining thrash metal under the banner of Heavy Metal Thrash metal, by learning from the past. Organic combination among each member’s solid skill-based performances, clear and definite harmony of the twin guitars are the result of the elaborate calculation. It clearly, and without an error as if it is an interlocking cogwheel, illustrates the vision of new Thrash metal the team pursues, and enhances the charm of their song.
  •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한국의 뿌리 깊은 문화와 정서를 독보적이고 영적인 사운드로 펼쳐내는 대한민국 대표 레게/덥 밴드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일본 후지락페스티벌, 월드뮤직엑스포(WOMEX), 미국 케네디센터, 프랑스 대표 음악 축제 트렌스뮤지컬즈 등 지난 3년간 해외 10여 개국 유수 음악 축제, 아트마켓, 기관 등에 초청되어 큰 관심과 찬사를 받고 있다. (출처: 예술경영지원센터)
    Korea’s representative reggae / dub band ‘Soul Sauce meets Kim Yulhee’ displays deep rooted culture and emotion of Korea with outstanding and spiritual sound.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band was invited to number of leading music festivals, art markets and institutions in around 10 countries such as Fuji Rock Festival in Japan, World Music Expo(WOMEX), Kennedy Center in the US, Trans Musicales in France, and etc., and received great level of interest and praises (Source: Korea Arts Management Service)
  • 오열 (OYEOL)
    오열(OYEOL)은, '旿 밝을 오. 埿 물들일 열’, ‘밝음을 물들이다’라는 뜻을 가진 싱어송라이터이다. 활동명에는 '오열'의 곡을 듣는 사람들에게 살아가면서 힘이 들고 어두운 순간이 올 때마다 태양처럼 빛을 밝히는 열정적인 존재가 되길 바라는 염원을 담고 있다.
    2017년 12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최,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CJ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시대의 청춘들의 한을 담은 새로운 아리랑 창작곡 공모 ‘2017 아리랑 X ?’에서 ‘강강’이라는 곡으로 대상을 수상하여 2018년 01월 ‘아리랑 X ? Vol.1’ 컴필레이션 앨범에 수상 곡을 수록하였고, 같은 해 2018년 12월에 EP ‘단잠(DANZAM)’을 발매했다.
    2019년에는 KBS '도올아인오방간다'에 출연, EBS '올해의 헬로루키 with KOCCA’에 선정, ‘MU:CON' 뮤지션으로 쇼케이스에 출연하였으며, 2020년에는 ‘플랫폼창동 61’의 입주뮤지션으로 선정되어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OYEOL is a singer-songwriter, and the meaning of the name is “coloring the bright”, which contains the desire to become a passionate being, lighting up the distressed and dark moments of the life with her song.
    OYEOL, in December 2017, won the grand prize at the ‘2017 Arirang X,’ with the song ‘GangGang.’ Arirang X is an open competition for the composition of new Arirang embracing the Hahn(deepest sorrow) of today’s youth, hosted and supervised by the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Foundation under the sponsorship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CJ Cultural Foundation. On January 2018, the prize-winning song was included in the ‘Arirang X? Vol.1’ compilation album, and on December of the same year, OYEOL released the first EP titled ‘DANZAM.’
    In 2019, OYEOL appeared in ‘Doh-ol and Ah-in going all directions’ in KBS, selected as ‘Hello Rookie of the year with KOCCA’ by EBS, and was part of the showcase as ‘MU:CON’ musician. OYEOL is selected as a resident musician of ‘Platform Changdong 61’ in 2020 and is carrying out various activities.
  • 추다혜차지스 (CHUDAHYE CHAGIS)
    ‘추다혜차지스’는 미국에서 화제가 되었던 혼성 민요 록 밴드 ‘씽씽’ 보컬 출신의 추다혜를 중심으로 기타 이시문, 베이스 김재호, 드럼 김다빈으로 이루어진 사이키델릭 샤머닉 훵크 밴드이다. ‘추다혜차지스’가 노래하는 사이키델릭 샤머닉 훵크는 직접 만들어낸 장르로 평안도, 제주도, 황해도 굿에서 쓰이는 무가에 펑크 사운드와 힙합 요소를 가미하여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색을 보여주고 있다. 그녀의 소리는 과거에 머물러 있던 서도소리, 굿 소리를 '지금'의 것으로 가져다 놓는 신비함을 가지고 있다. 이제 그 누구도 아닌 자신만의 색채로 가득 찬 솔로 앨범(싱글/정규앨범)을 발표하고 퍼포머의 영역을 넘어 창작에 뜻을 펼치며 장르 구분 없이 전방위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CHUDAHYE CHAGIS’ is a psychedelic shamanic funk band composed of guitarist Lee, SiMoo, Bass guitarist Kim, Jaeho, Drummer Kim, Dabin, and the vocal Chu Dahye from the mixed Minyo rock band ‘SsingSsing,’ that gained attention in the US. Psychedelic shamanic funk, the genre created by ‘CHUDAHYE CHAGIS,’ shows the unique musical color created by combining the shamanistic songs from the PyeongAn, Jeju, and HwangHae Gut(shamanistic ritual), and funk sound and hip-hop elements. Her voice has the mystery of bringing the Seodo-sori, Gut-sori of the past to ‘Present time.’ The Band recently released a solo album (Single/full album) filled only with its own colors and is active in all directions spreading into the realm of creation not remaining within the realm of performer.
협력 뮤지션 Cooperating musicians
  • 취미 (CHIMMI)
    CHIMMI(취미)는 2018년 데뷔한 혼성 듀오이다. 전곡을 직접 작사, 작곡, 편곡하였으며 10곡 이상의 싱글 앨범과 1장의 정규앨범을 발매하였다. 라이브 퍼포먼스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공연과 버스킹 등을 통해 활동 기간 대비 많은 팬층을 형성하고 있다. 2019년 6월에는 스탠딩 300여 명 관객 규모의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취미'의 음악은 내적 댄스를 유발하는 Deep House 비트에 감성적인 멜로디가 더해져 ‘취미‘만의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듣는 이로 하여금 리듬을 타고 따라 부르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흔하지 않은 사운드와 멜로디를 들려주며, 음원으로 들어도 좋지만 라이브로 들으면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라이브 공연 시 밴드로 드럼, 베이스, 기타 연주자가 함께 하며 음원보다 더욱 다이내믹하고 꽉 찬 사운드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CHIMMI is a mixed-gender duet debuted in 2018. They wrote, composed, and arranged all their songs, and released over 10 single albums and one full album. They have big strength in live performances and have achieved a large fan base compared to the period after their debut, thanks to various performances and busking. CHIMMI successfully completed the first solo concert with 300 standing audiences in June 2019.
    The music of ‘CHIMMI’ creates unique sound by adding emotional melody on top of the deep house beat that causes internal dance. Their music has a delicate charm luring the listeners to follow the rhythm and to sing along. CHIMMI plays the sound and melody extraordinary in Korea which are good to listen to through streaming, but their live performances would give the listeners a chance to find a new charm. During the live performances, they perform with the drum, base, and guitar players creating a more dynamic, and fuller sound and performance.
  • 로파이베이비 (Lofibaby)
    로파이베이비는 일렉트로닉/알앤비 장르를 기반으로 음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매개체를 통해 주제를 표현하고 전달하는 활동을 하고 있으며, 싱어송라이터 “SAY”와 프로듀서 “ZO”로 이루어진 여성 듀오이다.
    Lofibaby is a female duo composed of singer-songwriter “SAY” and producer “ZO.” Based on the Electronic / R&B music, they also adopt other various artistic media in expressing and delivering their themes.
  • 브로큰 발렌타인 (Broken Valentine)
    강렬함과 서정성을 동시에 음악에 담아내며 폭발적인 무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밴드 브로큰 발렌타인은 2002년 결성이후 2008년 아시아 최대규모 밴드 컴페티션인 야마하 아시안 비트 그랜드 파이널 우승,
    이후 KBS Top밴드, Mnet 밴드의 시대 등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2집 'Aluminium' 은 izm 에서 선정한 '올해의 앨범'에 선정되는 등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19년 2월, 밴드 허니페퍼의 보컬리스트 김경준, 기타리스트 박준호를 정식 멤버로 영입하여 5인조 체제로 밴드를 재정비, 플랫폼 창동 61레드박스에서 브로큰 발렌타인 “Reboot" 콘서트 단독 공연을 시작으로 그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브로큰 발렌타인은 2019년 Reboot후 재정비된 멤버들과 함께 2개의 싱글 앨범을 발표하며 지금까지 정규 2장, OST 2장, 라이브음원 3장, 컴필레이션 2장을 포함 총 18장의 앨범을 발매하였고, 이 후 꾸준히 새로운 음반 발매를 준비하며 전국 투어와 단독공연, 페스티벌, 음악 프로그램 등 보다 적극적인 활동계획을 세우고 있다.
    Broken Valentine, a band loved for its explosive stage and the power and lyricism in music was formed in 2002. Later in 2008, the Band won the Yamaha Asian Beat Grand Final, the largest band competition in Asia.
    They gained fame by appearing on Top Band aired in KBS, and The Era of the Bands in the Mnet Korea. Their second album ‘Aluminium’ was well-responded by the critics and the public, and was selected as ‘Album of the year’ by izm.
    On February 2019, vocalist Kim, KyungJun and guitarist Park, JunHo from Honey Pepper joined the Band as official members, and the Broken Valentine reorganized itself as a five-member band, held a Broken Valentine “Reboot” solo concert at Platform ChangDong 61 Redbox, announcing its new leap forward. So far, the Broken Valentine released total 19 albums including 2 full albums, 2 OST albums, 3 live albums 2 compilation albums and the 2 single albums with the new members after the Reboot. The Band steadily prepares for new album, and is developing more active plans such as national tour, solo conceerts, participation in festivals and appearing in music programs.
  • 어떤고전 김현보 (A Kind Of Classic Hyun Bo Kim)
    전통예술이 영화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 이 시대에 전통예술을 알고 싶지만 너무 어려워 다가가기 힘들어서 시작도 하지 않는 대중들을 위한 ‘전통예술 입문서’가 꼭 필요하다.
    '어떤 고전(A Kind Of Classic)'은 판소리, 산조, 정가, 무용 등 전통예술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공연이다. 이를 보다 많은 대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좀 더 폭 넓은 표현이 가능한 서양악기로 작, 편곡하여 전통예술의 이해의 폭을 넓혔다.
    Traditional art is introduced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movie, nowadays. For the public who are eager to know the traditional art but could not jump start as the traditional art is too difficult to have access to, ‘Traditional Art Guide’ is indispensable.
    ‘A Kind of Classic’ creates a performance to show the diverse aspects of traditional art including Pansori, Sanjo, JeongGa, and Dance. For easier understanding by the public, western instruments that allows wider range of expression were used in composition and arrangement.
  • 에이치얼랏 (H a lot)
    2018년 7월 발매된 정규데뷔앨범 <H a lot>(2018)은 탄탄한 리듬파트를 기반으로 폭포처럼 터지는 다채로운 기타사운드와 자유롭게 유영하는 매력적인 보컬라인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감성적인 타이틀 곡 'If You Ask Me', 청춘의 자화상을 유쾌하게 그린 'Prom'등의 트랙으로 '2019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록앨범과 최우수록노래에 노미네이트 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어 다음해에 발표한 디지털싱글 'History'(2019)와 1집에 수록된 곡들을 색다른 느낌의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한 미니앨범 <H a coustic>(2019)을 통해 마르지 않는 창작욕을 드러냈다.
    에이치얼랏의 부지런함은 2020년에도 이어지는데 디지털싱글 '휘파람’과 ‘주파수’(2020)를 이미 발표했고 총 7곡이 담긴 새 앨범 <We are>(2020.11.)의 발매를 코앞에 두고 있다.
    펑크록의 에너지와 모던록의 감수성을 양손에 쥔 채 내달리는 슈퍼밴드 「H a lot(에이치얼랏)」은 새 앨범 <We Are>(2020.11.)를 통해 Covid-19 이후 침체 일로인 음악, 공연계와 놀이터를 잃은 답답한 록팬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위로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H a lot> (2018), the debut album of the group released on July 2018, left a strong impression with varied guitar sound bursting like a waterfall based on solid rhythm, and freely flowing attractive vocal line. With the emotional title track ‘If you ask me,’ and a track ‘Prom’ pleasantly describing the self-portrait of the youth, the Album and the track were nominated to Best album and Best track of ‘2019 Korea Music Award.’ Digital single ‘History’ (2019) was released the following year, and the mini album <H Acoustic> (2019), which is the acoustic version of the first album well illustrated the never-drying desire for creation.
    H a lot is still quite busy in 2020 as well. The band already released digital singles titled ‘Whistle,’ ‘Frequency’(2020), and the new album with 7 songs <We Are>(2020) is about to be released.
    With their new Album <We Are> (November 2020), the Super Band ‘H a lot’ filled with the energy of Punk Rock, and the emotion of Modern Rock is expected to quench the thirst and comfort the fans of Rock Music and the players in the musical / performance field in the continued downturn after the COVID19.
  • 에이퍼즈 (A-FUZZ)
    에이퍼즈 (A-FUZZ) 는 여성3인조 퓨전재즈 밴드로, 귀에 꽂히는 인상적인 멜로디를 가진 음악으로 대중에 보다 친근하게 다가서고 있는 밴드다.
    지난 2015년 3월 첫번째 EP “Fading Lights”를 발매하며 EBS 스페이스 공감 ‘2015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 한국 콘텐츠 진흥원 주관 ‘K-Rookies’ 우수상, 한국 콘텐츠 진흥원 주관 ‘서울 국제 뮤직 페어(이하 ’뮤콘’)’ 참여 및 세계적인 프로듀서 ‘데이브 클리블랜드’와 협업을 이뤄내며 2015년 가장 주목받는 신인밴드로 급부상하였다. “근래 만난 가장 뛰어난 젊은 기타”, “새로울 것 없는 퓨전 재즈 스타일을 원숙한 연주로 승화시킨 자신감이 돋보인다” 등의 호평을 받으며 대중앞에 나선 그들은, 각각의 즉흥 연주를 강조한 재즈(Jazz)를 바탕으로, 펑크(Funk)의 리듬과 락(Rock)사운드를 추가하는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탄탄한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A-FUZZ is a female trio Fusion Jazz Band, getting closer to the public with the impressive melody appealing to the listeners.
    The Band released their first EP “Fading Lights” on March 2015, and they became the most note-worthy rookie band in the same year by winning the grand prize of ‘Hello Rookie 2015” by EBS Space and “K-Rookies” award by Korea Creative Content (KOCCA), participating in KOCCA sponsored MU:CON and completing the collaboration with global producer ‘Dave Cleveland.’ The band presented themselves to the public with the favorable reviews including “the most outstanding young guitar recently met,’ ‘their confidence of transcending ordinary fusion jazz style into mature performance,” and boosts their solid skills by taking in various genres including Funky rhythm and Rock sound on top of the Jazz that emphasizes the improvisation of each band members.
  • 서울재즈빅밴드 (Seoul Jazz Big Band)
    국내에서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22인조 대규모 편성을 자랑하는 서울재즈빅밴드는 지난 2007년 창단연주를 시작으로 다양한 공연무대에서 재즈빅밴드의 화려한 사운드와 감각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는 밴드이다. 기타리스트이자 작곡가인 김남균 단장님의 지휘 아래 기타, 드럼, 베이스, 색소폰, 트럼팻, 트럼본 등 다양한 악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다양한 악기들의 조합에서 나오는 다양한 사운드는 뮤지션으로서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게 한다. 13년이란 시간 동안 재즈뿐만 아니라 정통국악, 팝, 가요, 오페라, 뮤지컬, 댄스 등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 무대를 선보여 왔으며, 현재에 이르면서도 다양한 사운드의 시도와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모든 단원이 매일같이 정진하고 있다. 다양한 악기와 많은 수의 단원은 다양한 색깔을 가지게 하며 표현에 있어 한계를 모르게 해준다. 서울재즈빅밴드는 항상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추구하며 그 안에서 대중들과의 소통을 지향하는 밴드이다.
    The Seoul Jazz Big Band boosting a 22-member large scale formation, a rarity in Korea, made its debut in 2007, and since then has been on various stages showcasing brilliant sound as a big band and sensational collaboration. Under the lead of Kim, NamKyun a composer and guitarist, the band consists of a variety of instruments such as guitar, drum, bass, saxophone, trumpet, trombone. Diverse sound from a combination of variety of instruments leads the musicians to new attempts. For the past 13 years, the Band did not stick only to the Jazz music but ventured into other genres for collaboration, including traditional Korean music, pop, k-pop, opera, musical, and dance. Even now, each member of the Band exerts efforts every day to try various sounds and to create a stage for the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A variety of instruments and large number of members of the band enables wide spectrum of colors without limiting their expression. Seoul Jazz Big Band always pursues new attempts and challenges, while targeting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 애채 스트링 콰르텟 (The Achae String Quartet)
    클래식악기로 구성되어 클래식 장르 뿐 아니라, 영화음악, 뉴에이지,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는 팀이다. 하반기 음원발매를 앞두고 있다.
    The Achae String Quartet is a team consist of classical instruments playing not only classical music but also other various genres including OST, new age, Jazz and etc. The team is expected to release a new album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 원하영 (Ha-young Won)
    피아니스트 원하영은 Newtro Classic Music, ‘혼자 휴가를 보내던 때에’ 앨범을 통해 무겁지 않고,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클래식 피아노 연주를 선보인다.
    The Pianist Ha-Young Won showcases easy to listen classical piano performance through the Newtro Classic Music ‘When I was on vacation alone’ album.
  • 더튠 (The Tune)
    국악 밖에서 노닐고 국악 안에 머물다
    원시, 전통, 오래된 것으로부터의 자유로운 확장

    더튠(THE TUNE)은 전통타악기와 해금, 신디사이저, 보컬, 퍼커션, 피리, 태평소 등 서로 다른 음악색을 가진 뮤지션 그룹으로 한국전통음악을 재해석하여 실험적인 창작음악을 선보인다. 전통적인 것, 원시적인 것, 오래된 것을 들춰내고 한국적 정서와 오늘날의 숨을 불어넣어 동양의 오묘한 아우라를 뿜어낸다. 2013년 결성된 더튠은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통해 한국음악의 원형을 모티브로 하되 장르를 국한하지 않는 월드뮤직 밴드로서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더튠은 현재 세계를 무대로 한국 음악이 가진 역동적인 에너지를 선보이며 관객과 소통하고 있다.
    Playing out of the GugAk, never leaving the boundary of GugAk.
    Free extension from the primitive, tradition and the old.

    The Tune is a musician group with different musical colors such as Korean traditional percussions, Haegeum, synthesizer, vocal, percussion, Piri, and Taepyeongso, presenting the experimental music by reinterpreting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The TUNE burrows the traditional, the old, and the primitive, then blow in the breath of the Korean sentiment and the present elements, and ultimately exudes the delicate oriental aura. The TUNE, since it was organized in 2013, has been expanding its musical spectrum as a world music band through continued musical creation, taking the archetype of Korean music as a motif, but not being limited within a specific genre. The TUNE is communicating with global audiences showing the dynamic energy of Korean music.
  • 이상의날개 (Wings of the ISANG)
    시간과 공간을 노래하는 밴드 이상의날개

    시간과 공간에 펼쳐져 있는 삶과 죽음, 빛과 어둠, 순간과 영원, 관념과 실재, 만남과 헤어짐, 의미와 무의미 등의 아름다움의 어두운 면을 노래한다.
    2011년 3월 EP [상실의시대]로 데뷔했고, 2016년 9월 첫 정규 앨범 [의식의흐름]을 발매했다. [의식의흐름] 앨범으로 2017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모던록' 부문을 수상했으며, '올해의 음반'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현재 문정민(기타/보컬), 김태봉(기타), 전민규(베이스), 이충훈(드럼) 4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Wings of the ISANG, a band singing the time and the space.

    The band sings the dark side of the beauty all over the time and space, such as life and death, light and darkness, instant and eternity, idea and reality, encounter and separation, and meaning and meaninglessness.
    The band debuted with EP [Lost] in March 2011, and released their first full album [Stream of Consciousness] in September 2016, for which they won ‘Best Modern Rock’ award, and nominated for ‘Album of the year’ in the Korea Music Awards 2017. The band is composed of Moon, JungMin(guitar/vocal), Kim, TaeBong (Guitar), Jun, MinKyu (Bass), and Lee, ChoongHoon(Drum).
  • 빅베트 (Bigbet)
    빅베트는 빅베이비드라이버로 활동하는 최새봄이 기타와 보컬을 맡고, 그의 이전밴드였던 아톰북시절부터 함께했던 백옥성이 베이스를 맡아 리듬감 넘치면서도 순진했던 초기 인디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비둘기우유”의 드러머이기도 한 이용준 특유의 섬세한 연주와 마지막으로 합류한 기타리스트 기경서와 함께 4인조로 활동 중이다.
    Bigbet is composed of guitarist and vocal Choi, SaeBom, who is also active as Big Baby Driver, bass guitarist Baek, OkSung, who has been with Choi from the previous AtomBook band. They both show their affection to the rhythmic and naïve early Indie-rock. Lee, YongJun with the unique delicate drum (also a drummer at the “Pigeon Milk”), and guitarist Ki, KyeongSeo completes the band of four.
  • 빌리카터 (Billy Carter)
    빌리카터는 김지원(보컬), 김진아(기타)로 구성된 2인조 록밴드이다. 춤추고 뛰고 돌진하며 좌충우돌 무대를 휘젓는 빌리카터의 공연은 관객과 감정의 흐름을 나누는 빌리카터 음악의 결정적 순간이다. 빌리카터는 2015년 6월 데뷔 EP [The Red]를 발매한 이후 2016년 1월 두 번째 EP [The Yellow] 그리고 같은 해 겨울 정규 1집 [Here I Am]을 발표한 빌리카터는 전국투어, EBS 스페이스 공감, 잔다리페스타 등 국내 활동에 이어 스페인의 프리마베라 프로 페스티벌에 초대받아 3주 간의 유럽투어를 감행했다. 2018년 [The Orange]/[The Green] 더블 EP를 발표한 이후 The Great Escape, Liverpool Sound City, Doug Festival, Rock in Rio 등 세계 유수의 페스티벌에 참여하며 활동 영역을 세계로 넓혀가고 있다. 올해 9월 발표한 정규2집 [Don’t Push Me]는 공진(베이스), 유연식(드럼) 두 크루 멤버와 함께 풀밴드 편성으로 작업한 첫 음반이기도 하다.
    Billy Carter is a two-member rock band composed of Kim Ji-won (vocalist) and Kim Jin-ah (guitar). Billy Carter's performance, dancing, running, rushing on the stage, is the decisive moment of Billy Carter's music that shares the flow of emotions with the audience. The band released their debut EP [The Red] in June 2015, which is followed by the second EP [The Yellow] in January 2016, and the first full album [Here I Am] in the winter of the same year. On top of domestic activities including national tour, appearance in EBS Space, and Zandari Festa, Billy Carter was invited to Spain's Primavera Pro Festival and completed a three-week tour in Europe. Since the release of the double EP [The Orange]/[The Green] in 2018, they are expanding into global stages by participating in world-famous festivals such as The Great Escape, Liverpool Sound City, Doug Festival, and Rock in Rio. The second full album [Don't Push Me] released in September of this year is the first album as a full band composition with two crew members, Gongjin (bass) and Yoo, YeonSik (drum).
  • 드린지 오 (Dringe Augh)
    드린지 오는 60년대 브리티쉬 포크의 정취를 좋아하는 싱어송라이터이다. 작년말 정규 3집 [Black Hyll Side]까지 4장의 음반을 발매했고, 일본 오사카 지역에 정기적으로 투어를 돌며 일본 포크마니아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Dringe Augh is a singer-songwriter fond of British folk vibes of the 1960s. Including the third full album titled [BlackHyll Side] released at the end of the last year, he released total of four albums. Dringe Augh regularly tours Osaka Japan, getting supports from folk song lovers in Japan.
  •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2013년 두 명의 드러머가 만나 결성한 대구 출신의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은 스케이트와 펑크 그리고 음주에 대한 공통된 애정을 바탕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2015년 데뷔 EP [우리는,]을 발표한 후 2018년 2월 90년대 펑크/인디록의 기운을 가득 담은 18곡이 수록된 1집 [KEEP DRINKING!!]을 발표했다. 영국 레이블 댐나블리와의 계약을 통해 2019년 3월 [KEEP DRINKING!!]을 전세계 발매하고 SXSW에 참여했다. 이후 Liverpool Sound City와 The Great Escape 페스티벌을 비롯한 2주간의 영국투어를 다녀왔다. Stereogum, MTV US, Brookylnvegan, The 405, The Quietus 등의 해외매체에 1집 관련 기사가 실렸다.
    The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from Daegu, formed by two drummers in 2013, started their band based on their common love for skating, punk and drinking. Following their debut EP [We,] in 2015, the band released their first album titled [KEEP DRINKING!!], containing 18 songs full of Punk / Indie-rock energy from the 90s, in February 2018. After signing contract with British label Damnably, The Drinking Boys and Girls Choir released [KEEP DRINKING!!] worldwide in March 2019 and participated in SXSW. Since then, the band completed two weeks long UK tour including the Liverpool Sound City and The Great Escape festival. Their first album was covered in overseas media such as Stereogum, MTV US, Brookylnvegan, The 405, and The Quietus.
  • 세이수미 (Say Sue Me)
    세이수미는 부산 출신의 4인조 인디록밴드이다. 2012년 결성하여 1집 [We’ve Sobered Up](2014), EP [Big Summer Night](2015)을 발표했다. 세이수미는 2017년 봄 영국의 레이블 댐나블리(Damnably)와 계약을 맺고 성공적인 영국투어를 다녀왔다. 2018년 4월 2집 [Where We Were Together]를 발표한 세이수미는 피치포크미디어, 페이스트 매거진, 빌보드, 스테레오검, BBC6MusicRadio, KEXP 등에 소개되고 밴드캠프 얼터너티브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다. 세이수미는 2018년 3월 SXSW, 4월 5주간의 영국/유럽투어(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등), 5월 The Great Escape 등의 해외일정을 성공리에 마쳤고, 부산국제록페스티벌, 펜타포트페스티벌, 유희열의 스케치북, 배철수의 음악캠프 등 국내활동도 놓치지 않으며 미국, 일본, 영국, 유럽투어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Say Sue Me is a 4-member Indie Rock Band from Busan formed in 2012, and they released their first album [We’ve Sobered Up] (2014) and an EP [Big Summer Night] (2015). Say Sue Me, under the contract with the British label Damnably, had a successful tour in UK in the spring of 2017. After their second album titled [Where We Were Together] in April 2018, the Band was covered in Pitchfork Media, Paste Magazine, Billboard, Stereo Gum, BBC6MusicRadio, KEXP, etc., and gained worldwide attention, by taking the No. 1 on the Band Camp Alternative Chart. Say Sue Me successfully completed overseas schedules such as SXSW in March 2018, a 5-week UK/Europe tour (UK, France, Netherlands, Germany, etc.) in April, and The Great Escape in May. Moreover, Say Sue Me continued to keep their schedules in Korea including Busan International Rock Festival, Pentaport festival, Yoo Hee-yeol's Sketchbook, and Bae Chul-soo's Music Camp while maintaining the tour in US, Japan, UK and in Europe.
  • 김목인 (Kim Mokin)
    고전적 의미의 싱어송라이터로서 삶의 이야기들을 스토리텔링이 강한 노래들에 담아 오고 있다. 간소한 포크부터 재즈와 월드뮤직까지 노래 속 풍경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시도하고 있다.
    As a singer-songwriter in the conventional standard, Kim, Mokin has been melting the life stories in his songs with strong storytelling. From simple folk to jazz and world music, Kim Mokin tries various styles reflecting the scenery of the song.
  • 시크릿 아시안 맨 (Secret Asian Men)
    하던 중 2015년 김연종을 영입한 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들은 2015년 두 개의 디지털 싱글 [Money], [Sway Away]를 발표했고, 1년 여 준비를 걸쳐 2016년 9곡이 수록된 데뷔앨범 [Secrets Beyond The Room]을 발표했다. 데뷔앨범은 2017 한국대중음악상 모던록 앨범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그리고 2018년 5곡이 수록된 EP [Contrast]를 발표했다.
    The Secrete Asian Men was formed in 2012 while the members were studying in Japan. The band had been performing at rare intervals but started to be more active after recruiting Kim YeonJong in 2015. The Secrete Asian Men released two digital singles [Money] and [Sway Away] in 2015, and after a year of preparation, released their debut album [Secrets Beyond The Room] containing nine songs in 2016. Their debut album was nominated for the 2017 Korean Music Awards in the Modern Rock Album category. And in 2018, they released EP [Contrast] containing five songs.
  • 팎 (PAKK)
    2014년 5월에 결성된 팎(PAKK)은 3인조 헤비록밴드이다. 이들은 포스트록을 바탕으로 헤비니스, 그런지, 사이키델릭 등이 뒤섞인 자신들만의 유니크한 음악을 구사하고 있다. 이들은 2016년 3월 EP 앨범 "곡소리" 를, 2017년 8월에 정규1집 "살풀이" 를 발매했다. "살풀이" 앨범은 음악취향Y에 선정한 올해의 앨범 1위에 올랐으며,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메탈 & 하드코어"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2019년부터는 대만을 시작으로 해외 투어를 시작했다.
    A three-member heavy rock band PAKK was formed in May 2014, and has been making their unique music, which is a post-rock-based hybrid of Heaviness, Grunge, and Psychedelic. The Band released their EP album "A Wail" in March 2016, and their first full album "Salpuri" in August 2017. The album "Salpuri" was the No. 1 album of the year by Music Y magazine and was nominated for "Metal & Hardcore" category at the 15th Korean Music Awards. The Band started overseas tours in 2019, starting from Taiwan.
  • 히피는집시였다 (Hippy was Gipsy)
    2016년 EP 앨범 섬으로 데뷔, 2018년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상 그리고 같은 해 제2회 한국 힙합 어워즈 올해의 앨앤비 앨범 부문을 수상하며 R&B 신에 이름을 알렸다.
    [섬], [나무], [언어], [빈손], [대화] 그리고 최근에 발매한 정규 앨범 [불]까지 그들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언제나 정적이면서도 일렁이는 가치를 담는다. 정적인 사물에 자신들만의 시선을 담는 그들의 음악은 청자에게 귀가 아닌 생각으로 음악을 감상하게 만든다. 글이면서 가사, 말이면서 음악인 그들의 전달 방식은 대중과 예술 그 사이를 오가며 그들만의 오묘함으로 청자를 이끈다.
    특히, 지난 11월 발매한 히피는 집시였다의 정규 앨범 [불]에서는 우원재, 후디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며 한층 더 대중들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사운드, 새로운 가치와 대중성 사이에서 꾸준한 발걸음을 내 디딜 예정이다.
    Hippy was Gipsy debuted with an EP album ‘Island’ in 2016, won the Best R&B & Soul Album Award at the 15th Korean Music Awards in 2018, and the R&B Album of the Year at the 2nd Korea Hip-Hop Awards in the same year, making it known to the R&B scene.
    From [Island], [Tree], [Language], [Empty Hand], [Conversation], and to the recently released full album [Fire], the stor
    ies they are trying to convey are always with static but swaying value. Their music, containing their own perspective in static objects, leads listeners to appreciate music through thoughts rather than with ears. Their delivery method, which is both writing and lyrics, and words and music, oscillates between the public and the art, leading listeners with the band’s unique subtleties.
    In particular, the Band’s full Album [Fire] in which various artists such as Woo, WonJae and Hoodie participated well showed that the Hippy was Gipsy tries to approach more closely to the public, and that such effort will be continued between the new sound, new value and the appeal to the public.
  • 헤이스트링 (Hey String)
    다양한 음악을 엮어 독창적이고 도전적인 방식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Hey String>은 전통음악에 대한 심도 있는 지식을 갖춘 3인의 가야금 연주자로 구성된 음악집단이다. 한국의 전통악기 ‘가야금’을 소재로 악기가 지닌 한계를 뛰어넘는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다양한 음악적 어법을 수용하고 있다. 연주자들의 공동작곡을 통해 만들어진 독특한 연주구성을 뚫고 나오는 파격적 음악 위에, 뛰어난 창작역량과 화려한 기량이 더해져 몰입도 높은 강렬한 음악을 연주한다.
    <Hey String> is a musical group composed of three Gayageum players with in-depth knowledge of traditional music, attempting to weave various genres of music together to express in an original and challenging way. Using the Korean traditional instrument “Gayageum” as a subject, the group adopts various musical phraseologies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overcoming the inherent limitations of the instrument. Hey String plays highly immersive intense music by adding outstanding creativity and fabulous skills on top of the unconventional music which breaks through the unique structure of performance created by joint composition of the players.
  • 다브다 (DABDA)
    다브다는 김지애(기타/보컬)와 이승현(드럼)을 중심으로 이요셉(기타), 노거현(베이스)이 합세한 4인조 밴드다. 2016년 발표한 EP [저마다 섬]을 발표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고 현재 멤버들과 함께 ‘파스텔 사이키델릭’이라는 밴드색깔을 정립했으며, 2020년 발매된 첫 정규앨범 [But, All the Shining Things Are]을 기반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다브다가 뛰어난 연주력으로 만들어내는 혼돈과 아름다움은 포스트 록으로 연주하는 시가 되며, 일상의 풍부한 색채를 더해주는 반가운 리듬과 호흡이 된다. 러닝 타임을 채워 공연하지만, 매번 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버린 것 같은 감각을 주는 아름다운 찰나를 만들어내는 밴드이다.
    변주와 확장 모두에 능한 이들의 진가는 광활한 사운드와 기하학적인 구성이 유기적으로 출렁대는 공연장에서 명징하게 확인할 수 있다.
    DABDA is a four-member band of Kim, JiAe (guitar/vocal), Lee, SeungHyun (drum), Lee, Joseph (guitar), and Noh, GeoHyeon (bass). The band announced its full start with the release of the EP [Island of Each] in 2016, and established a band color called 'Pastel Psychedelic' with the current members. The band is actively performing based on their first full album [But, All the Shining Things Are] released in 2020. The chaos and beauty created by the Band’s remarkable performances become a post-rock poem, and it again becomes a pleasant rhythm and breath that add rich colors of everyday life. DABDA is a band that creates a beautiful moment, making the audiences always feel that the band’s running time has passed too quickly.
    The true value of the band capable of both variation and expansion is clearly confirmed at their performances where the expansive sound and geometric composition organically fluctuates.
  • 동양고주파 (DONGYANG GOZUPA)
    “서양적인 것과 동양적인 것. 그 어디쯤의 경계”
    동양고주파는 양금(윤은화), 베이스(함민휘), 퍼커션(장도혁)으로 이루어진 3인조 국악 기반의 프로그레시브, 아트록 밴드이다. 비록 3명, 소규모의 구성이지만 이들이 뿜어내는 에너지는 무척이나 강렬하다. 베이스와 퍼커션의 탄탄한 리듬 위에 선율타악기인 양금의 동양적인 음색과 선율이 어우러져서 아름답고, 화려하며 독창적인 음악을 만들어 낸다. 지금껏 한국 음악계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구성을 가진 동양고주파. 이들이 만들어 내는 음악적 단단함과 독특함은 누구누구와 같다라는 평범한 수사를 거부하기에 충분하다.
    “The Western and the Eastern. The border of somewhere"
    DongYang Gozupa is a GugAk based progressive, art-rock band, composed of Yanggeum (Yoon, EunHwa), Bass (Ham, MinHui), and Percussion (Jang, DoHyeok). Although the band is a small group of 3 musicians the energy they emit is extraordinarily strong. On top of the robust rhythm of bass and percussion, the oriental tone and melody of Yanggeum, a pitched percussion, are harmonized to create beautiful, splendid, and original music. The musical solidity and uniqueness of DongYang Gozupa, with an unprecedented composition in the Korean musical circle, are enough to reject the ordinary rhetoric that the band resembles someone else.
  • 버둥 (Budung)
    버둥은 2013년 부터 공연활동을 시작해 2018년 EP앨범으로 데뷔한 포크 뮤지션이다. 18살 인천에서 공연을 시작해 2015년 성인이 되면서 본격적으로 활동했다.
    크고 작은 공연과 동료뮤지션들의 음반 피쳐링으로 활동하다 2018년 7월 20일 10대에 느꼈던 상처를 마주하며 작업한 개인앨범 [조용한 폭력 속에서]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발매 이후 평단과 대중의 호평과 함께 2018 헬로루키, 무소속프로젝트 등 경연대회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2019년 4월 3일 동료뮤지션 파제Pa.je와 함께 발매한 EP [부탁]을 통해 대중적인 작사/작곡/프로듀싱, 아트 디렉터로서의 감각을 드러냈고, 5월 일렉트로닉 팝 뮤지션 Papergirl의 싱글 REAL을 피쳐링하며 장르 구분 없이 소화하는 보컬리스트로서의 모습도 보였다. 나를 부정하는 이들에게 외치는 절규를 담은 곡 '태움'으로 제9회 오월창작가요제에서 금상을 수상, 현제 인디 씬에서 단연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는 라이브 실력으로 2019 상상마당 밴드디스커버리 우승, 2019 펜타 유스스타 동상, 2019 뮤즈온 top 20, 2019 EBS공감 올해의 헬로루키 top6에 이르기까지 떠오르는 신인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2019년 12월 9일 두 번째 ep [잡아라!]를 통해 인간의 양면성으로부터 스스로를 끝없이 구원할 자신을 표현하며 대중과 평론가들에게 한 인간의 성장에서 마주하는 감정을 다루는 뮤지션으로 확실히 각인하며 한 해를 마무리 했다.
    2020년 3월 얼터너티브 RnB 뮤지션 A.TRAIN 과의 공동작업 [우리가 불 속에 놓고 온 것들], 6월 발매한 밴드 사운드의 싱글 [어린 이]를 통해 한 가지 주제를 쥐고 장르를 넘나드는 활동을 보이고 있으며 음악가로서의 활동 이외에도 모든 활동의 기획과 연출, 홍보 등을 담당하며 대중들에게 다양한 결과물을 기대할만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Budung is a folk musician started playing music in 2013 and officially debuted with an EP album in 2018. Budung started performing in Incheon at the age of 18 and started fully engaged in musical performances when she became an adult in 2015.
    While participating in various scales of performances and featuring in the albums of other musicians, she released her debut album [In the quiet violence] on July 20, 2018, facing the wound she suffered in her teens. The album was well received by critics and the public, and also in competitions such as Hello Rookie 2018 and Independent Projects.
    On April 3, 2019, through the EP [Request] released with fellow musician Pa.je, she started revealing her senses as popular lyricist/composer/producing and art director, and in May she also demonstrated herself as a vocalist covering various genres, by featuring electronic pop musician Papergirl's single REAL. With the song ‘TaeUm’ that shouts out to those who deny me, Budung won the gold prize in the 9th May Creative Song Festival. She later won the grand prize in 2019 Band Discovery by Sangsang-madang, 2019 Penta Youth Star Bronze , 2019 Muse On Top 20, and 2019 EBS Space Hello Rookie Top 6 of the year, with the unrivaled live singing skill in the current indie scene and received high level of attention. Through the second EP released on December 9, 2019 [Catch it!], she expressed herself as someone who would endlessly save herself from double sidedness of human being, and clearly imprinted herself to the public and critics as a musician who deals with the emotions encountered in one's growth before the end of the year.
    Budung is active in various genres holding onto the single theme as witnessed in a collaboration with alternative RnB musician A.TRAIN [Things We Left in Fire] on March 2020, and the band-sound single [Children] released in June. In addition to her performances as a musician, Budung is establishing herself to the public as a promising artist for various results by carrying out the planning, directing, and promoting all of her activities.
  • 스테레오버블 (StereoBubble)
    스테레오버블은 김수유(노래,기타),오원석(베이스),김성하(드럼) 3인조로 이루어진 밴드이다.
    록 음악을 기반으로 하나의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한국적인 포크감성, 즉흥연주를 활용한 재즈적 요소, 그 밖에도 컨트리 부터 사이키델릭, 블루스까지 그들이 표현할 수 있는 모든 음악적 재료를 그들 방식대로 과감하게 풀어내는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재즈를 연주하는 밴드로 처음 만나 국내외 재즈씬의 무대 활동중 어릴 적 그들이 동경하던 록 뮤지션들을 생각하며 돌연 "스테레오버블" 이라는 이름으로 록 밴드를 결성하고 2018년 11월 첫 앨범을 발매하고 현재 활발한 작업과 활동을 펼쳐내고 있다.
    투명하지만 단단한 결속력을 가진 이들은 넘치는 혈기와 유연한 즉흥연주로, 라이브에서 크게 인정 받고 있으며, 관객들과 주변 뮤지션들로부터 그들이 앞으로 펼쳐낼 영역에 대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Stereo Bubble is a three-member band consisting of Kim, SooYu (song, guitar), Oh, WonSeok (bass), and Kim, SeongHa (drum).
    The band is based on rock music, but they are not limited to any single genre and boldly leverages all the other musical materials they can express in their way, including a Korean folk sensibility, jazz elements using improvised performance, and other musical materials, from country to psychedelic to blues.
    They first gathered as a jazz band and while performing in the domestic and overseas jazz scene, they suddenly formed a rock band under the name of "Stereo Bubble", thinking about the rock musicians they admired as a child, and released their first album in November 2018, and is actively creating and performing their works.
    Stereo Bubble is widely recognized for their live performances which can be characterized as overflowing passion and flexible improvisation, based on their transparent but robust solidarity. The audience and the musicians have great expectation on the future scope the Stereo Bubble will unfold in the future.
  • 신노이 (SINNOI)
    신노이(SINNOI)는 국내 재즈계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동중인 베이시스트 이원술과 경기민요와 정가를 두루 섭렵한 김보라, 일렉트로닉 앰비언트 사운드 아티스트 하임이 함께 하는 트리오 구성의 밴드이다. 한국 전통음악의 소리와 재즈의 더블베이스 그리고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만나 각 음악이 지닌 특성을 뛰어넘는 새로운 변주를 선보이며, 한국 컨템포러리 뮤직의 새 지평을 열고 있다.
    팀의 음악적 중추를 맡고 있는 베이시스트 이원술은 2012년 재즈와 클래식이 결합된 ‘Third Stream’ 스타일을 훌륭하게 표현해낸 앨범 <Point of Contact>로 제10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재즈음반상을 수상했으며,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연주자들과 함께 창의적인 음악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팀의 음악색을 가장 뚜렷하게 대변하는 김보라는 경기민요 명창인 이춘희 선생으로부터 경기민요를 이수 받았으며, 현재 강권순 선생 문하에서 정가를 수학하며 ‘post 강권순’으로 국악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또한 구음을 통해 연주자들은 물론 전통무용인들과도 협업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신노이만의 사운드를 완성시키는 하임은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지닌 국내 최고의 사운드 디자이너로 손꼽히며, 두 장의 리더작 <Haihm>과 <Point 9>을 발매하였으며,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 아이유 등의 프로듀서로도 활동하였다. 또, 영상·미디어아트·무용 등 여러 예술 장르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보다 확장된 영역의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신노이라는 이름은 시나위를 다르게 일컫는 말로, 시나위는 본래 가장 오래된 전통음악인 무악으로부터 전래되어, 각 악기가 가진 이음(異音)적인 특성을 조화롭게 연주하는 합주곡을 뜻한다. 여기에서는 각기 다른 음악들 즉, 전통음악의 소리와 재즈의 더블베이스.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만나 원래의 특성을 뛰어넘는 새로운 변주를 이루어내는 이들의 프로젝트를 표현한다.
    SINNOI is a trio band composed of bassist Lee, WonSul, who is outstanding and active in domestic Jazz arena, Kim, BoRa, who is an expert in Gyunggi Minyo and JungGa, and Heim, the electronic ambient sound artist. When the sound of traditional Korean music, the double bass of jazz, and the electronic sound meet, Sinnoi presents a new variation that goes beyond the characteristics of each music, opening a new horizon of Korean contemporary music.
    Bassist Lee, WonSul, the team's musical hub, won the 10th Korean Music Awards Best Jazz & Crossover Jazz Album award with <Point of Contact>, an album that brilliantly expressed the 'Third Stream' style combining jazz and classical music in 2012, and continues to show creative music by collaborating with performers in various genres. Kim Bo-ra, who most clearly represents the team's musical colors, studied Gyeonggi Minyo folk songs under Lee, ChunHee, a famous master singer of Gyeonggi Minyo, and is currently studying JeongGa under Kang, KwonSoon. She is expected to be the ‘Post Kang, KwonSoon’ singer in the GugAk world. In addition, she continues to collaborate with not only with musicians but also with traditional Korean dancers via the medium of Ku-eum. Heim, who completes the unique sound of Sinnoi, is deemed to be the best sound designer with expansive musical spectrum. Heim released two albums <Haihm> and <Point 9> , and also produced for Brown eyed girls, Gain,and IU. Heim also presents further expanded field of music via collaboration with artists in other art genres including the video, media art, and dance.
    The name Sinnoi is synonym of sinawi, which refers to refers to a piece of ensemble that harmoniously plays the different characteristic of each instrument, inherited from Muak, the oldest traditional Korean music. Here, the name Sinnoi expresses their own project creating a new variation among the sound of traditional music and the double bass of jazz, and electronic sound, that goes beyond the original characteristics.
  • 쓰다선 (Xeuda.sun)
    어둡고 깊은 감정의 우주를 헤엄치는 밴드 쓰다선
    쓰다선은 개인의 감정, 불안과 무기력 등의 어두운 면을 노래한다. 옛스러운 느낌의 한국적 포크사운드와 독특한 보컬이 특징적이며, 어쿠스틱 악기고유의 소리를 최대로 활용하며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어 실험적이면서 동시에 폭발적인 사운드로 음악을 만들어 가고 있다. 쓰다선의 ‘선‘은 배를 뜻하며, ’쓰다’라는 배를 통해 감정을 항해한다는 뜻도 내포하고 있다.
    Band Xeuda.sun swims the world of dark and deep emotions.
    Xeuda.Sun songs the dark side of us such as the dark side of personal feeling, insecurity, and lethargy. The band is characterized by vintage style Korean Folk sound and unique vocal, and makes the maximum use of the unique sound of acoustic instruments in creating music of experimental and explosive sounds beyond the limitation of each genre. From the name of the Band Xeuda.Sun, ‘Sun’ refers to a boat, while ‘Xeuda’ implies the meaning that the band sales through the sea of emotion.
  • 악단광칠 (ADG7)
    악단광칠은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며 결성했다. 전자악기를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국악기와 전통보컬만으로 밴드의 강렬하고 유쾌한 사운드를 선보인다. 2017년 발표한 1집 음반은 황해도 지역의 독특한 음악어법을 담아 전통과 현대를 절묘하게 엮어냈다.
    2020년 미국 글로벌페스트(globalFEST)와 2019년 유럽 월드뮤직마켓 워멕스(WOMEX)의 공식 쇼케이스 선정 등 성공적인 세계무대 데뷔를 시작으로, 뉴욕타임스(New York Times), NPR 뮤직을 비롯하여 전 세계 월드뮤직 관계자들이 극찬해 마지않는 국가·장르불문 러브콜을 받고 있는 밴드이다.
    ADG7 was formed to commemorate the 70th anniversary of Korea’s liberation. Without any electronic instruments, the Band presents strong and pleasant sound only with Korean traditional instruments and traditional vocals. The first album in 2017 delicately compiled tradition and modernity using the unique musical expression of HwagHae-do region.
    ADG7 successfully debuted in global stages; the band was selected as part of official showcase for Europe World Music Market WOMEX 2019, and globalFEST 2020 in the US. The Band is winning a lot of attention regardless of the country / genre, with high praise by the global world-music community including the New York Times and NPR Music.
  • 코토바 (cotoba)
    상실을 연주하는 매스록 밴드 cotoba (코토바), 한순간에 몰입하게 되는 라이브를 선보인다.
    “기타 사운드가 전해주는 쾌감, 드럼이 만들어내는 청량감, 묵직한 베이스 라인이 전해주는 통쾌함, 보컬의 놀라운 절규. 이 모든 것이 합쳐져 코토바는 판타지적인 순간을 선사한다.” - 김아름 (온스테이지 기획 위원)
    “한국, 서울에서 태어난 이 인스트루멘탈 록 밴드의 라이브 연주를 바라보는 것은 너무나도 즐겁다. 그들의 쏟아지는 에너지는 스튜디오를 무대 위로 옮겨놓는다.” - The Rest Is Noise
    2019년 발매한 데뷔 앨범 “언어의 형태”는 반년 만에 품절되었고, 1년이 채 지나기 전에 뒤이어 발매한 “날씨의 이름”은 K-INDIE CHART 1위를 기록했다.
    연이은 국내 공연 매진과 수차례의 일본 투어, NAVER ONSTAGE 2.0 출연과 총 50만회 이상의 조회수, 해외 레이블과의 협약, MU:CON 2019 출연과 함께 거장 윤상의 “차세대 록스타”라는 지명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Glastonbury Festival 50주년에 섭외받는 등 (COVID-19로 인해 이벤트 취소)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Math Rock Band Cotoba playing the lostness, presents the live performance making audience instantly immersed in the music.
    “The pleasure of the guitar sound, refrigerant drum, pleasant thrill of grave base line, astounding scream of the vocal. Combining all of the above, Cotoba creates a fantasy-like moment.” – Kim. AhReum (OnStage Planning committee member)
    “It is a great pleasure to enjoy the live performance of this instrumental rock band born in Seoul, Korea. The energy they generate transforms the studio into a stage.” - The Rest Is Noise
    Their first EP “form of Tongue” released in 2019 was sold out in 6 months. The second EP titled “name of The Seasons” released less than a year later recorded No. 1 in K-INDIE CHART.
    The Band is attracting attention both at home and abroad, including a string of sold-outs of domestic performances, several rounds of tour in Japan, appearance in NAVER ONSTAGE 2.0, and over 500 thousand views, agreement with overseas labels, appearance in MU:CON 2019, and nomination as “Next Generation Rock Star” from the celebrated musician Yoon Sang. Thanks to the nomination, the Band was invited to the 50th anniversary of Glastonbury Festival (event canceled due to COVID-19).
  • 피트정퀼텟 (Pete Jung Quartet)
    피트정 밴드 리더 이자 작곡자겸 기타리스트 피트정 본인은 서양과 동양이 문화가 공존하는 작품들을 노래하고 있다. 그의 음악관은 한국적인 감성을 가진 재즈를 지향하고 있다. 정규 앨범 ‘March 7’은 본인의 자화상을 그린다. 타이틀곡 이자 피트정의 출생일‘3월 7일’을 기준으로 다시 한 번‘자아정체성’을 노래했다. 한국적인 그루브와 Even 8th리듬의 유러피언 사운드가 어우러진 음악이다. 2015년 앨범 발표를 통해 국내의 팬 층이 두터워지고 있으며 더불어 2019년부터 해외의 러브콜을 받기 시작했다. 자작곡위주로 연주하며 분위기 있고 세련된 한국적 색채를 담고 있는 음악을 추구 한다. 새 생명의 탄생이란 주제로 피트정 밴드 음악이 새로운 장르의 시작이 되길 희망한다.
    Pitt Jung Band leader, composer and guitarist Pitt Jung himself plays songs where Western and Eastern cultures coexist. His perspective in music is directed to Jazz with Korean sensibility. Pete Jung portraits himself in the full album 'March 7' and sang his ‘self-identity’ again in the title song named the same as the album, which is his birthday. It is a music with a Korean groove and a European sound of Even 8th rhythm. Through the release of the album in 2015, the band is gaining the domestic fan base, and has started to receive love calls from overseas since 2019. They play mainly the self-composed songs and pursue music that is atmospheric, containing the sophisticated Korean colors. With the theme of the birth of a new life, Pete Jung Band is expected to be the beginning of a new genre.